향교행사
향교행사 > 향교행사
추기석전대제 봉행 덧글 0 | 조회 1,499 | 2016-09-05 14:59:50
학전  

추기석전대제 봉행

예로써 만나다 피난처자유터및  아름드리단체의 20여 명 체험학습.

 

 

지난 9월 2일(음 8월 2일 丁亥) 10:00 전주향교(전교 김춘원) 대성전에서는 공기 2567년 병신년추기석전대제를 전주시립국악단의 주악 속에 당상집례 김문태, 당하집례 임기준의 진행으로 홀기 순서에 의거 엄숙하고 경건한 가운데 성대히 거행되었다.




계성사제를 마친 유림 내빈 시민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초헌관에 성균관부관장 황병근, 아헌관에 전주시의원 김남규, 종헌관에 이훈구, 묘사에 유옥균, 대축에 강성수 유도회장, 알자에 이호희, 찬인에 송재택, 사준에 강문존, 봉향에 홍의겸, 봉로에 소재오, 봉작에 한수언, 전작에 이존한, 동벽 분헌관에 이세원, 서벽 분헌관에 이상남, 동무분헌관에 정필모, 서무분향관에 김로중 유림 등이 분방기에 의거 봉행되었다.




먼저 전주시립국악단 단원이 입정하여 주악 위치하고, 석전대제 홀기 순서에 의거 당상 당하 집례의 진행으로 제례악이 연주되는 가운데 알자의 안내로 헌관 제관들이 차례차례 입정한 후 황병근 초헌관의 전폐례인 문선왕을 비롯한 오성에게 분향폐백을 시작으로 초헌례, 아헌례, 종헌례, 분헌례, 음복례, 망요례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이날 2016년 살아숨쉬는 향교서원 만들기 행사이며 오감으로 느끼는 仁義禮智 프로그램중 예로써 만나다팀이 전주 향교 일대에서 난민을 도와주는 피난처자유터및 이를 지원하는 아름드리단체의 관련자 20여 명이 선비복을 착용하고 체험행사를 실시하였다.


분헌례를 봉행하는 동안 "이 시간에 성균관과 전국 234개 향교에서 다 같이 석전대제를 봉행하고 있읍니다, 석전이란 매년 춘추로 만세종사이신 공부자께서 남기신 인의(仁義)와 도덕(道德)을 근본으로 한 선성, 선현들의 학덕을 기리기 위하여 생고기, 도량, 서직, 과채, 술과 폐백을 성현의 신위전에 올리는 의식으로 1600여 년 전 고구려 소수림왕 때부터 시작하였고 유교가 왕성했던 근세조선시대에는 성균관에서 임금님과 세자 또는 정승들이 헌관으로 석전례를 봉행하였으며, 특히 성균관의 석전례는 전통, 고전, 예술적 가치가 세계에서 유일하여 국가 중요 무형문화재 85호로 지정되었으며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습니다." 는 당하집례의 멘트를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