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게시판 > 자유게시판
연향의 미련 - 온재 강성수 덧글 0 | 조회 55 | 2018-09-16 05:48:50
학전  

연향의 미련                
                                                온재 강 성수 

연꽃의 
그 
진한 향을
맡아 보려고

덕진 연 방죽에 이른새벽에 갔다오

연꽃은 모두지고
연밥만 다투어 읶어가고있다오

그래도 
잔향 이라도
맡아보려고

연방죽을
한바뀌 돌아 봤다오

그저 
아침의 
찬바람만  
휘 감아 돈다오

연향의 
미련은 
가슴에 접어두고

저멀리 
떠오르는
일출만 봤다오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