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게시판 > 자유게시판
이 화 장 (梨花莊) 덧글 0 | 조회 383 | 2018-01-09 21:52:33
학전  
이 화 장 (梨花莊)
서울 종로구 이화장1길 32에 있는 조선시대의 건물
(우남 이승만) 雩南 李承晩 大統領의 邸宅 국가지정문화재 사적497호
李承晩 大統領이 거처하면서 내각을 구상하던 조각정 (組閣亭)과 생활관이있음.

이 화장은 서울특별시 종로구 이화동 1번지에 위치한 건축물로

 서울특별시 기념물 제6호로 지정되어 있다.

이 집은 해방 후 귀국한 이승만이 안정된 거처를 마련하지 못해

불편한 생활을 하는 것을 알게 된 권영일 등 33명이 돈을 모아 1947

이 집을 사서 기증했는데 이때부터 이화장이라 부르게 되었다.


이 집의 구조는 이승만 대통령 내외가 살던 본관,

 내각을 구상하고 조각(組閣)을 발표했다는 조각당, 1985년 이화장의

효과적인 보존관리와 유족들의 생활을 위해 지은 생활관이 있다. 본관은 1988년부터

 역사자료 및 이승만 대통령 내외가 평소 사용하던 가구 및 유품을 전시해 개방하고 있다

 

이 화장은 우리나라 초대 이승만 대통령내외가 1947년부터

경무대로 이사하기 전까지 살던 가옥이다.

낙산공원 동남쪽에 위치하고 있다.


평소 육중한 철제대문이 닫혀 있지만

 관람을 예약한 사람이 전화(02-762-3171)를 하면 문을 열어 준다.

(☞ 인기 칼럼니스트인 조용헌은 이화장의 철제대문을 전통한옥의

솟을대문으로 바꿀 것을 제의했는데 전적으로 동감이다.

우중충한 철제대문과 한옥과는

전혀 어울리지 아니한다.)

 

이화장의 육중한 철문

 

 

이화장 동판

뜰에는 이 대통령의 동상이 서 있다. 좌측의 본관(전시관)으로 들어선다.

건물에는 남북통일(南北統一), 경천애인(敬天愛人),

민족정기(民族精氣), 안빈낙업(安貧樂業) 등의

친필 휘호가 부착되어 있다.

 

 

이 대통령 친필휘호(남북통일, 경천애인)

본관건물 외벽에는 지금까지 신문과 서적에서 보았던 귀중한

역사적인 사진이 액자에 넣어진 채 걸려 있다.

 

 

 

 

오 스트리아 출신인 부인 프란체스카 여사는

체구는 작지만 매우 아름다운 여성이다.


그녀의 소지품 중 핸드백은 모서리가 닳도록 사용했고,

몽당연필은 붓대를 끼워 썼다.


특히 양산을 30년 동안 사용할 정도로

늘 검소해 일반국민들에게 모범이 되었다.

나라가 어려울 때였지만 국모로서 참으로 검소한 생활을 했다.

하와이교민들은 1934년 결혼 당시 이승만이 외국인여성과

 결혼하는 것을 반대했지만 나중에는 영부인의

열렬한 지지자가 되었다고 한다.

<善光 追記> 건국초기 3개월을 월급을 못받아서 프란체스카 여사는 이대통령에게

생활비를 가져오셔야 쌀을 구입한다고 하니까 이대통령 曰

독립운동 할때도 언제 월급받고 했는가 ? 라는 일화도 있었다는 전언

소녀시절의 프란체스카(1916년 모습)

 

 

프란체스카 비망록

 

헤진 핸드백



 

각종 장신구와 액세서리

 



 

서재의 책상에는 골동품 같은 타자기가 한 대 놓여져 있다.

이승만이 직접 타자를 치는 모습의 사진도 보인다.

 

이 대통령 서재와 낡은 타자기



 

 

이 대통령 비망록

 



침 실



 

 

동상이 있는 곳의 언덕에는 조각당이라는 현판이 붙은 조그만 한옥이 있다.

정부수립 후 첫 내각을 구성하여 발표한 장소라고 한다.



 

조각당 (組閣堂)

이 승만 대통령은 건국의 아버지로 불린다.

미국에서 독립운동을 하다 해방과 더불어 귀국하여 미군정 종료후

대통령이 되었으며 6.25전쟁을 치르며 잿더미로 변한 나라를 부흥시키려고 노력하였다.

2차대전후 초강대국이 된 미국과의 우호협력관계를 돈독히 하고

한미방위를 튼튼히 하는 등 나라의 기초를 세웠다.


">

 

관련